Language
한국어

 

시월 - 황동규

또 다른 시 조회 수 119 추천 수 0 2016.11.17 23:27:53

시월

 

                    - 황동규

 

 

내 사랑하리 시월의 강물을
석양이 짙어가는 푸른 모래톱
지난날 가졌던 슬픈 여정들을, 아득한 기대를
이제는 홀로 남아 따뜻이 기다리리.

 

지난 이야기를 해서 무엇하리.
두견이 우는 숲 새를 건너서
낮은 돌담에 흐르는 달빛 속에
울리던 木琴소리 목금소리 목금소리.

 

며칠내 바람이 싸늘히 불고
오늘은 안개 속에 찬비가 뿌렸다.
가을비 소리에 온 마음 끌림은
잊고 싶은 약속을 못다한 탓이리.

 

아늬,
石燈 곁에
밤 물소리
누이야 무엇 하나
달이 지는데
밀물 지는 고물에서
눈을 감듯이
바람은 사면에서 빈 가지를
하나 남은 사랑처럼 흔들고 있다.
아늬,
석등 곁에
밤 물소리.

 

낡은 단청 밖으론 바람이 이는 가을날,
잔잔히 다가오는 저녁 어스름.
며칠내 며칠내 낙엽이 내리고 혹 싸늘히 비가
뿌려와서......
절 뒷울 안에 서서 마을을 내려다 보면
낙엽 지는 느릅나무며 우물이며 초가집이며
그리고
방금 켜지기 시작한 등불들이 어스름 속에서
알 수 없는
어느 하나에로 합쳐짐을 나는 본다.

 

창 밖에 가득히 낙엽이 내리는 저녁
나는 끊임없이 불빛이 그리웠다.
바람은 조금도 불지 않고 등불들은 다만 그
숱한 향수와 같은 것에 싸여가고
주위는 자꾸 어두워 갔다
이제 나도 한 잎의 낙엽으로 좀더 낮은 곳으로
내리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 또 다른 시 병원 - 윤동주 jost 2016-11-20 101
113 또 다른 시 갈대밭에서 - 김종제 jost 2016-11-17 109
112 또 다른 시 구월의 이틀 - 류시화 jost 2016-11-17 108
111 또 다른 시 자화상 - 유안진 jost 2016-11-17 120
110 또 다른 시 선운사에서 - 최영미 jost 2016-11-17 98
» 또 다른 시 시월 - 황동규 jost 2016-11-17 119
108 또 다른 시 가을 뜨락에 핀 사랑 - 淸夏 김철기 jost 2016-11-17 74
107 또 다른 시 가슴에 병이 깊으면 - 박남준 jost 2016-11-17 72
106 또 다른 시 그 숲에 새를 묻지 못한 사람이 있다 - 박남준 jost 2016-11-17 69
105 또 다른 시 생일 - 이윤림 jost 2016-11-17 42
104 또 다른 시 선운사 - 송창식 jost 2016-11-17 44
103 또 다른 시 시월도 이런 날은 - 유재영 jost 2016-11-17 44
102 또 다른 시 강 - 황인숙 jost 2016-11-17 45
101 또 다른 시 자명한 산책 - 황인숙 jost 2016-11-17 44
100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저문 강에 삽을 씻고 - 정희성 jost 2016-11-17 43
99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맨발 - 문태준 jost 2016-11-17 44
98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인파이터 - 코끼리군의 엽서 - 이장욱 jost 2016-11-17 42
97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감나무 - 이재무 jost 2016-11-17 47
96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거짓말을 타전하다 - 안현미 jost 2016-11-17 41
95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껍데기는 가라 - 신동엽 jost 2016-11-17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