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그 숲에 새를 묻지 못한 사람이 있다

 

                    - 박남준

 

 

나 오래 침엽의 숲에 있었다.

 

건드리기만 해도 감각을 곤두세운 숲의 긴장이 비명을 지르며 전해오고는 했지. 욕망이 다한 폐허를 택해 숲의 입구에 무릎 꿇고 엎드렸던 시절을 생각한다. 한 때 나의 유년을 비상했던 새는 아직 멀리 묻어둘 수 없어서 가슴 어디께의 빈 무덤으로 잊지 않았는데

 

숲을 헤매는 동안 지상의 슬픈 언어들과 함께 잔인한 비밀은 늘어만 갔지. 우울한 시간이 일상을 차지했고 빛으로 나아갔던 옛날을 스스로 가두었으므로 이끼들은, 숨어 살아가는 것이라 여겼다. 새를 묻지 못한 사람이 포자의 눈물 같은 습막을 두르고 숲의 어둠을 떠다니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 또 다른 시 병원 - 윤동주 jost 2016-11-20 153
113 또 다른 시 갈대밭에서 - 김종제 jost 2016-11-18 160
112 또 다른 시 구월의 이틀 - 류시화 jost 2016-11-18 163
111 또 다른 시 자화상 - 유안진 jost 2016-11-18 193
110 또 다른 시 선운사에서 - 최영미 jost 2016-11-18 158
109 또 다른 시 시월 - 황동규 jost 2016-11-18 170
108 또 다른 시 가을 뜨락에 핀 사랑 - 淸夏 김철기 jost 2016-11-18 103
107 또 다른 시 가슴에 병이 깊으면 - 박남준 jost 2016-11-18 101
» 또 다른 시 그 숲에 새를 묻지 못한 사람이 있다 - 박남준 jost 2016-11-18 100
105 또 다른 시 생일 - 이윤림 jost 2016-11-18 110
104 또 다른 시 선운사 - 송창식 jost 2016-11-18 71
103 또 다른 시 시월도 이런 날은 - 유재영 jost 2016-11-18 76
102 또 다른 시 강 - 황인숙 jost 2016-11-18 70
101 또 다른 시 자명한 산책 - 황인숙 jost 2016-11-18 69
100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저문 강에 삽을 씻고 - 정희성 jost 2016-11-18 68
99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맨발 - 문태준 jost 2016-11-18 75
98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인파이터 - 코끼리군의 엽서 - 이장욱 jost 2016-11-18 69
97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감나무 - 이재무 jost 2016-11-18 74
96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거짓말을 타전하다 - 안현미 jost 2016-11-18 76
95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껍데기는 가라 - 신동엽 jost 2016-11-18 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