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저문 강에 삽을 씻고

 

                    - 정희성

 

 

흐르는 것이 물뿐이랴
우리가 저와 같아서
강변에 나가 삽을 씻으며
거기 슬픔도 퍼다 버린다
일이 끝나 저물어
스스로 깊어 가는 강을 보며
쭈그려 앉아 담배나 피우고
나는 돌아갈 뿐이다
삽자루에 맡긴 한 생애가
이렇게 저물고, 저물어서
샛강바닥 썩는 물에
달이 뜨는구나
우리가 저와 같아서
흐르는 물에 삽을 씻고
먹을 것 없는 사람들의 마을로
다시 어두워 돌아가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 또 다른 시 병원 - 윤동주 jost 2016-11-20 150
113 또 다른 시 갈대밭에서 - 김종제 jost 2016-11-17 157
112 또 다른 시 구월의 이틀 - 류시화 jost 2016-11-17 164
111 또 다른 시 자화상 - 유안진 jost 2016-11-17 177
110 또 다른 시 선운사에서 - 최영미 jost 2016-11-17 152
109 또 다른 시 시월 - 황동규 jost 2016-11-17 173
108 또 다른 시 가을 뜨락에 핀 사랑 - 淸夏 김철기 jost 2016-11-17 103
107 또 다른 시 가슴에 병이 깊으면 - 박남준 jost 2016-11-17 101
106 또 다른 시 그 숲에 새를 묻지 못한 사람이 있다 - 박남준 jost 2016-11-17 99
105 또 다른 시 생일 - 이윤림 jost 2016-11-17 111
104 또 다른 시 선운사 - 송창식 jost 2016-11-17 74
103 또 다른 시 시월도 이런 날은 - 유재영 jost 2016-11-17 76
102 또 다른 시 강 - 황인숙 jost 2016-11-17 71
101 또 다른 시 자명한 산책 - 황인숙 jost 2016-11-17 70
»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저문 강에 삽을 씻고 - 정희성 jost 2016-11-17 68
99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맨발 - 문태준 jost 2016-11-17 75
98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인파이터 - 코끼리군의 엽서 - 이장욱 jost 2016-11-17 70
97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감나무 - 이재무 jost 2016-11-17 75
96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거짓말을 타전하다 - 안현미 jost 2016-11-17 75
95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껍데기는 가라 - 신동엽 jost 2016-11-17 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