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남도 여행기 둘째날

조회 수 2211 추천 수 0 2008.07.31 19:14:24

30일 아침 6시 일어나 부지런을 떨어 목포연안여객선 터미널로 갔다.
표를 끊고(1인 편도 약 3만 7천원 정도), 근처에서 아침 식사를 했다.
7시 50분에 출발하여 홍도까지 대략 2시간 15분 정도 소요되었는데, 홍도로 직행하는 배가 있고 중간에 흑산도에 들르는 배도 있는데 약 15분 정도 더 소요가 되는 듯했다.

 
목포여객선 터미널 내부의 개찰구와 바다쪽에서 본 터미널 건물

 
홍도로 타고갈 배, 파라다이스... 그러나 항해는 파라다이스 하지 못했다 ㅠㅠ. 이 배를 열심히 따라오던 홍도 가는 또 다른 배(흑산도 들르는 배)

 
목포 연안에 점점이 박혀있는 섬들... 홍도 선착장의 모습...

연안을 벗어나자 배가 요동치기 시작했다. 뱃머리가 파도에 맞아 솟구쳤다가 뚝 떨어지기를 반복하는데, 미리 멀미약을 먹었지만 소용이 없었다. 멀미... 토... 식은 땀... 창백... 거의 초죽음이었다. 배에서 내릴 때는 사실 아무 것도 보이지 않고 아무 생각도 나지 않았다. 멀미 때문에 또 멀미약 기운 때문에 거의 실신 직전이었다. 민박집에 방 하나를 겨우 얻어 그대로 실신(?)해서 1시간 남짓 잠을 잤다. 깨어 보니 여전히 어지럽긴 했지만 그래도 좀 나아졌다.
이때는 이미 홍도 유람선은 떠나고 없었다. 홍도 유람선은 하루 두차례 운항을 한다고 한다. 아침 7시 30분과 12시 30분에 각각 출발한다고 했다. 내가 일어났을 때는 13시가 되어 있었고 설사 시간이 되어도 도저히 배를 탈 상태가 아니었다.
점심을 대충 먹고 미리 키미테를 붙였다. 목포로 나가는 배를 탈 생각을 하니 아찔했지만 달리 방법이 없었다.
기운이 조금 회복되었지만 홍도 관광은 포기하고 근처 산(깃대봉) 중턱에 있는 전망대에 올랐다.

 
홍도 선착장에서 마을로 들어가는 입구에 있는 안내도와 마을로 들어가는 언덕길. 홍도에서 볼 수 있는 오토바이를 개조한 운송수단.

 
홍도 선착장 앞에 있는 여러 가게들과 그곳에서 사먹은 팥빙수... 맛은 그다지...

 
전망대 오르는 계단.
이곳이 이렇게 조용한 까닭은 관광객 대부분이 홍도 유람선을 타고 홍도 주위를 돌고 있는 중이기 때문이다.-_-;

 
 
전망대에서 본 홍도 선착장과 홍도에 있는 마을.

 
전망대에서 본 홍도 주변의 조그만 돌섬들. '여'라고도 하는 것 같다. 보이는 배는 홍도 유람선.

 
홍도 해변에서 본 선착장과 해변의 몽돌들.

홍도 자체가 천연기념물인지라 홍도에서는 어떤 것도 가져 나갈 수 없다고 한다.
16시 40분 경에 홍도를 출발, 목포로 향하는 배를 탔다. 배 뒷쪽에 자리를 배정 받았고 키미테 때문인지 배가 요동을 쳤지만 1시간 가량 잠을 잘 수가 있었던 것 같다. 목포에 가까워질수록 배도 덜 흔들리고 멀미도 더 이상 나지 않아 다행이었다.
19시 경에 목포에 도착해서 그 길로 경주로 향했다. 네비게이션이 잘 안내를 했었는데 네비게이션 말을 듣지 않고 내 고집대로 길을 가다 30분 이상 헤매게 되었지만 집에는 밤12시 30분 경에 도착할 수 있었다. 피곤한 여행길이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009.08.01. 프랑스 - 루브르 박물관, 샤르트르 대성당 file

프랑스 - 루브르 박물관, 샤르트르 대성당

  • 2009-09-04
  • 조회 수 1885

2009.7.29~31. 영국 - 런던, 프랑스 - 퐁텐블루성, 베르사이유궁(사진) file

영국 - 런던(하이드파크, 빅벤, 국회의사당, 대영박물관, 버킹검궁, 트라팔가광장, 피카디리광장, 타워브리지, 런던궁) 프랑스 - 퐁텐블루성, 베르사이유궁, 퐁네프다리

  • 2008-11-17
  • 조회 수 2195

시월도 이런 날은 file

시월도 이런 날은 - 유재영 수묵빛 그 가지 끝 간지럼 잘 타는 휘파람 새 한 마리 햇빛도 금이 가는 시월도 이런 날은 갈대꽃 십리 길이 은입사 같아라 올 가을 씨방에는 감보다 말간 꿈이 점자처럼 모여 살고 손차양 눈빛 멀리 자꾸 누가 올 듯 싶다

  • 2008-09-29
  • 조회 수 2282

남도 여행기 둘째날 file

30일 아침 6시 일어나 부지런을 떨어 목포연안여객선 터미널로 갔다. 표를 끊고(1인 편도 약 3만 7천원 정도), 근처에서 아침 식사를 했다. 7시 50분에 출발하여 홍도까지 대략 2시간 15분 정도 소요되었는데, 홍도로 직행하는 배가 있고 중간에 흑산도에 들르...

  • 2008-07-31
  • 조회 수 2211

남도 여행기 첫째날 file

2008.7.29~30 29일 아침 8시부터 서둘러 출발했다. 첫날 일정은, 낙안읍성민속마을 → 다산초당 → 완도 청해진 → 땅끝마을 둘째날 일정은, 담양의 소쇄원 → 한국가사문학관 → 죽녹원 → 관방제림 → 메타세콰이어길 → 남원 광한루 이랬다. 그런데 둘째날은 일정...

  • 2008-07-31
  • 조회 수 2189

어느 날 아침 대화 [1]

"귀밑 머리가 저머꼬... 새치가...?" 뜸~~ "...... 예, 흰머립니다." "하메 새치가 있으만 우야노...? 컥컥" "......흐~ ^ㅜ" '도대체 뭐 어쩌라고? 그말 벌써 대여섯번은 들었는데...' 뜸~~ "요새 저머꼬... OOO 납땜 열심히 하지요? 이제 좀 할라하데요" ".....

  • 2008-06-12
  • 조회 수 2073

나는 내 아버지다 file

나는 내 아버지다 초저녁 잠에 겨워하는 내 아버지 구운 생선의 뼈를 발라주는 내 아버지 대문 열고 나서는 자식이 안스러운 내 아버지 내가 세수한 물에 또 세수를 하는 내 아버지 몸만 빠져 나온 내 잠자리 이불을 개는 내 아버지 할 말을 입안에서 맴돌리...

  • 2008-05-28
  • 조회 수 1725

홈페이지 옷 갈아 입힘 file

2008.5.13 홈페이지 옷 갈아 입힘. 다시 제로보드(zbxe)로 돌아옴. 음악듣기 기능이 없어서 음악듣기만 그누보드에 두고 있다. 약간 불편하지만 제로보드에 적당한 스킨이 생길 때까지 어쩔 수 없을 듯...

  • 2008-05-13
  • 조회 수 1456

기억력이 나빠서...

밥 - 김지하 불확실성의 시대 - 존K. 갈브레이드, 박현채, 전철환 옮김 시간의 역사 - 스티븐 호킹, 현정준 옮김 북회귀선 - 헨리 밀러, 김진욱 옮김 링크 - A.L.바라바시, 강병남, 김기훈 옮김 도덕교육의 파시즘(노예도덕을 넘어서) - 김상봉 재미있는 사찰 ...

  • 2007-10-20
  • 조회 수 1968

새로운 도메인 적용... xway.kr

2007.8.10 새로운 도메인 xway.kr 적용 당분간 way.pe.kr을 유지할 것임.

  • 2007-08-11
  • 조회 수 1843